Share: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문래동 영시티 매각자문 성공적으로 완료

Hena Park • 26/05/2020

young-city

영국계 사모펀드 운용사인 액티스(Actis LLP)가 소유한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에 소재한 '영시티(Young City)'가 약 5,500억에 D&D investment(SK D&D) / NH투자증권 컨소시엄에 성공적으로 매각되었습니다. 이번 거래는 당초 시장이 예상했던 평당 1,700만원을 크게 웃도는 평당 1,800만원 중반 수준으로 이루어졌으며. 액티스는 이번 매각을 통해 세전 약 2,800억원에 이르는 매각차익을 얻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매각 대상인 영시티는 서울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과 2호선 문래역 사이에 위치한 문래동 최초의 프라임 오피스입니다. 지하 5층, 지상 13층의 쌍둥이 형태의 2개 동으로 총 연면적 9만9,140㎡ 규모로 2015년 이 토지를 640억에 매입한 ‘파운틴밸리프로젝트금융회사(PFV)’에 의해 개발되었습니다.

영시티는 작년 9월,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코리아를 전속 매각 주관사로 선정한 이후 자산안정화 후 매각으로 전략을 수정하여 한국씨티은행, SK텔레콤 등 안정적인 임차사들을 유치하여 2020년 초 영시티의 임대 계약율은 약 97%로 안정화 되었습니다.

공실문제를 해결하면서 자연스럽게 영시티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도는 껑충 뛰었고, 공실 문제 해소에 더해 최근 영시티 주변 개발개획에 대한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영시티의 몸값은 크게 상승했으며, 코로나19 유행 당시 대부분의 매각 절차가 진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18곳의 잠재투자자가 입찰하며 흥행을 이루어 냈습니다.

전속 매각자문사인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투자자문팀은 코로나19 사태가 심화되는 가운데 MOU, 실사, SPA체결까지 세심한 투자자문을 통해 모두 성공적으로 진행하며, 매도인이 이번 거래를 통해 세전기준 2,800억에 가까운 매각차익을 남기도록 성공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큰 만족을 이끌어 냈습니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투자자문팀 손영국 전무는 “영시티의 성공요인은 개발사업주체(Developer)의 사업에 대한 확실한 장기 투자 비전과 공격적인 임대자산관리를 기반으로 임대차계약의 가중평균임대기간(WALE : Weighted Average Lease Expiry)을 5년 이상으로 안정화하여 향후 예상되는 YBD(여의도)권역의 공급이슈를 넘어서는 안정화에 성공하였다는 점이었다. 또한 인근의 향후 개발가능성을 효과적으로 마케팅 과정에서 입찰자들에게 전달하였으며, 입찰과정에서 최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에 있어 COVID-19로 인한 불안정한 시장 환경을 고려하여 highest price bidder 보다는 제안가격과 funding risk를 최소화할 안정적인 구조를 제안한 입찰자를 선정하였던 것, 그리고 어려운 환경에 속에서도 자산실사 후 최종 협의 과정에서 당초 제안 가격의 1% 수준에서 협상을 타결함으로써 매도인-매수인 모두 win-win할 수 있는 협상을 이끌어 내서 좋은 결과를 내온 것 같다” 라고 밝혔습니다.

매수 AMC인 D&D investment는 향후 NH투자증권과 공모리츠시장에 해당 우량한 자산을 상장시킬 예정으로 벌써부터 시장에 큰 기대를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